Mesos 기반에서의 Docker 부하 테스트와 모니터링

Docker container의 부하 분산과 auto scaling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인데 부하 분산을 하기 위해서는 부하 테스트를 어떻게 할지부터 생각해봐야한다. 또 어느 정도의 stress에서 성능이 얼마나 떨어지는지 알아야 하기 때문에 모니터링도.

 

1. Environments

며칠 고민하고 검토해서 현재는 아래와 같은 상태로 만들어둔 상태인데 서비스 오케스트레이션을 위해 Apache Mesos와 Marathon framework을 사용하다보니 편한 것도 있는데 고민해야할 요소들도 많아진 것 같다. 단지 부하를 가하고 모니터링이 되는지 정도만 확인할거라 테스트 대상이 되는 web container는 python으로 hello world만 뿌려주는 간단한 웹앱을 사용했고 container 자체에는 cpu 0.5 core, memory 256MB만 할당. Load balancer는 marathon에서 제공하는 marathon-lb인데 0.5 core / 128MB만 할당해 두었다.

container-load-environment

 

2. Stress는 ngrinder로

Stress를 어떻게 줄까 고민하다가 Apache JMeter를 처음에 고려했는데 사용에 번거로운 요소들이 조금 있고 맥에서는 UI가 별로라 ngrinder를 시도해보게 되었다. 눈에 띄는 버그가 있긴 했지만 단순히 부하만 가하고 싶을 때 간편하게 할 수 있고 확장이 쉬워보이는게 장점인 것 같다.

(1) Agent, controller 사이의 통신 문제

ngrinder에서는 agent 하나에서 생성하는 process의 thread 하나를 가상 유저로 취급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agent가 동작하는 환경을 고려했을 때 process와 thread의 수가 높으면 controller와의 통신에 문제가 생긴다. 찾아보니 이 문제는 이미 보고된 내용인 것 같고 현재는 적당히 수치를 조절하면서 사용해야 할 것 같다. 실제로 문제가 발생하는 process, thread 수보다 적게 설정해서 테스트를 해보니 agent가 돌아가는 vm의 cpu usage가 거의 full이었는데 agent가 돌아가는 환경에 대한 문제로 인식해야 할 것 같음.

(2) Agent 추가를 통한 stress 범위 확장과 클러스터링

더 많은 stress를 가하고 싶다면 agent를 확장하는 방법도 있는데, 비현실적이지만 단순히 부하만 가하기 위해서 처음에 vm 10대에서 agent를 돌리다가 현재는 5대로 줄여놓은 상태. 나중에 script를 추가하거나 변경하게 되었을 때 필요하면 다시 늘리면 된다. 아직 해보지는 않았지만 문서 상으로는 ngrinder controller의 경우 clustering이 가능한 것 같다.

(3) Test script로 다양한 시뮬레이션 가능

비현실적인 가상의 stress를 테스트하는 거지만 script 추가, 수정으로 조금 더 현실적인 테스트가 가능하게 되어있다. 예를 들어 가상 유저의 think time을 고려하고 싶다면 script에 sleep을 넣는 식으로 구현이 가능.

(4) Monitor의 한계

Target이 되는 시스템 모니터 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모듈이 controller에 들어있어서 다운로드 후에 target에 넣고 돌릴 수 있게 되어있는데 target의 ip와 port를 설정파일에 넣고 바인딩하도록 되어있다. 이 방식은 container에서 사용하기 어렵거나 가능하더라도 번거로워질 것 같다. Marathon framework에서는 container 별로 가상 ip를 부여하는 방식을 지원하려고 하는 것 같은데 아직 완전하지 않고 ip를 굳이 할당하고 싶다면 별도로 vip를 부여할 수 있도록 구성해줘야 한다.

 

3. 모니터링을 위해 cAdvisor를 사용해보자

ngrinder의 monitor도 사용하기 어렵고 일반적인 모니터링 도구인 zabbix, cacti, nagios 등도 container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유는 아래와 같다.

(1) Target에 binding 되는 형태

모니터링 지표들을 agent 형태의 모듈들이 직접 중앙으로 쏴주는 형태라면 괜찮을거라고 생각하는데 거꾸로 중앙에서 각 container에 접근해야 하는 형태라면 혹은 그렇지 않더라도 위에서처럼 target 각각의 ip나 hostname으로 바인딩해야 한다면 번거로워질 것 같다.

(2) Host와 container를 함께 관리하기 어렵다

(1)의 문제를 갖고 있지 않더라도 일반적인 tool로는 container와 host 모두를 함께 확인하기 어렵다. 각각을 다른 모니터링 대상으로 보고 따로 관리하면 가능할텐데 한 host에 어떤 container들이 올라가 있고 각각의 container가 어떤 상태인지, 부하가 가해졌을 때 host는 어떻게 되는지를 함께 확인할 수 있어야 더 유용하다고 본다.

(3) Container 이중화의 문제

부하를 분산하기 위해, 또는 다른 이유로 하나의 container를 이중화 하거나 여러개로 분산하는 경우 분산된 container들 각각의 상태와 또 하나의 서비스 관점에서 통합된 지표를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이 내용들을 정리하자면 일반적인 모니터링 도구들은 물리적인 서버나 vm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생각이고 그 위에서 동작하는 container의 모니터링은 조금 다른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그래서 docker 모니터링 도구들이 있는지 확인해보게 되었는데 아래의 글을 보고 우선은 cAdvisor를 검토해보기로 했다.

Comparing Seven Monitoring Options for Docker

 

우선은 Marathon framework으로 mesos slave node 각각에 deploy를 했다. 아래의 json을 curl로 날리면 끝. 아니면 직접 marathon ui에서 생성해도 된다. 최근의 marathon은 constraints 설정으로 각 node에 container가 하나씩만 배포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또, network을 HOST 모드로 지정하면 BRIDGE 모드에서처럼 container와 host의 port를 각각 매핑하지 않아도 되고 marathon의 service port가 임의로 붙지 않아서 편하다.

{
  "id": "cadvisor",
  "cmd": null,
  "cpus": 0.5,
  "mem": 256,
  "disk": 0,
  "instances": 4,
  "container": {
    "docker": {
      "image": "google/cadvisor",
      "network": "HOST",
      "privileged": true,
      "parameters": []
    },
    "type": "DOCKER",
    "volumes": [
      {
        "hostPath": "/",
        "containerPath": "/rootfs",
        "mode": "RO"
      },
      {
        "hostPath": "/var/run",
        "containerPath": "/var/run",
        "mode": "RW"
      },
      {
        "hostPath": "/sys",
        "containerPath": "/sys",
        "mode": "RO"
      },
      {
        "hostPath": "/var/lib/docker",
        "containerPath": "/var/lib/docker",
        "mode": "RO"
      }
    ]
  },
  "portDefinitions": [
    {
      "port": 8080,
      "protocol": "tcp",
      "name": null,
      "labels": null
    }
  ],
  "env": {},
  "labels": {},
  "healthChecks": [],
  "constraints": [
    [
      "hostname",
      "UNIQUE"
    ]
  ]
}

cAdvisor까지 배포된 후 ngrinder로 간단하게 부하를 발생시켜봤다. Script 등은 그대로 두고 agent는 하나만 사용하는 것으로 해서 테스트를 해보니 아래 그림처럼 cAdvisor의 그래프가 변화한다. 우선은 CPU만 확인해봤는데 container 내부에서는 대략 80% 이하로 cpu를 점유하는 것 같고 동작중인 host 전체에서는 50% 정도의 사용량을 찍었다. 여기서 host의 50% 점유율은 테스트 대상이 되는 container가 단독으로 만들어낸 사용량은 아니지만 (LB 등도 돌아가고 있으므로) container의 사용량이 올라갈수록 container가 동작중인 host에도 많은 부하가 걸림을 알 수 있다.

edited-ngrinder-normal edited-cpu-normal

 

4. Container와 host에 걸리는 부하

간단한 부하테스트와 모니터링이 가능한 것은 확인했는데 auto scaling을 구현하는게 어찌보면 최종 목표이기 때문에 단일 container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의 부하를 줄 수 있는지 확인해보기로 했다. 그래서 ngrinder agent를 5개로 늘려 가상 사용자를 2500으로 만들어서 다시 테스트.

edited-ngrinder-high

위 그림처럼 테스트 도중에 TPS가 0으로 떨어지고 이미지는 첨부하지 않았지만 그 시점부터 error가 발생한다. 이 때 container와 host의 상태는 어떨까? 아래 그림처럼 container는 본인에게 할당된 core 이상을 점유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host (2core 짜리 VM)도 거의 100%에 가까운 사용량을 보이다가 줄어든다.

edited-cpu-high

테스트 후에 웹앱에 접근해보니 안되길래 container 내부의 로그를 확인해보니 아래 이미지처럼 SocketServer에서 오류가 발생해서 더 이상 서비스가 안된다. 오류 발생 이후에 접근이 안되는데도 200이 찍히는건 이해가 안되지만 일단 서비스가 죽을 정도의 부하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걸 알았고 그걸 모니터링 할 수 있으니 성공.

container-error

5. Load balancing

부하를 걸어서 서비스를 죽여는 봤으니 load balancing을 하면 어떻게 될지 궁금해졌다. 당연히 개선되겠지만 auto scaling을 구현했을 때 그 기능이 유효할지는 알아야 하니까. 부하는 동일하게, 테스트 대상인 웹앱의 instance를 2개로 늘려서 다시 테스트. 이 때 ngrinder가 가리키는 url은 LB가 된다. (instance가 하나일때도 동일했음) LB가 request를 2개의 container에 적당히 알아서 분배해야할테니 죽더라도 어느 정도 개선된 지표가 확인되어야만 한다.

edited-ngrinder-lb

위 그림처럼 ngrinder에서 테스트 오류가 발생하지 않았고 TPS는 container가 하나일 때에는 최대 1400 정도였던 것이 1860까지 올라갔다. 이 때 부하를 받은 2개의 container와 VM의 cpu 사용량 상태는 아래와 같았다. (container는 각각 다른 VM에 올라가도록하고 해당 VM에는 테스트용 container, cAdvisor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상태)

edited-cpu-lb

두개의 container 모두 할당된 core 이상의 점유율을 보이긴 했지만 서비스가 죽지는 않았고 그 상태에서 VM의 cpu 사용량은 50%를 넘지는 않았다. 추가로 LB가 올라가있는 VM의 점유율이 상당히 높아진 것도 확인.

 

6. cAdvisor의 장단점

(1) 장점

위에 링크된 비교 페이지에서처럼 cAdvisor는 구축이 무척 간단하다. 또 VM과 container의 상태 확인이 가능하다는 것도 도움이 된다.

(2) 단점

특정 시점의 상태를 다시 확인할 수가 없고 정확한 결과값이 아니라 그래프로만 표시되어서 정확한 분석이 어렵다. REST API를 제공하는 것으로 봐서는 내부에서는 data를 쌓을 것 같기도 한데 UI로는 확인할 수가 없었다. REST API를 호출해야봐야 알겠지만 API로 제공하는 data도 그 순간의 data 뿐일수도 있다. 또, host와 container의 상태를 확인할 수는 있지만 한 화면에서 보는 것은 불가능해서 상당히 불편했는데 측정된 지표들이 시간에 따라 계속 흘러가기 때문에 동시에 확인하는 것이 힘들고 각 host에 설치되어야 하지만 클러스터링이 지원되지 않아 host 별로 따로 접속해서 확인해야 한다. Mesos, marathon과 엮어서 생각해봤을 때에는 mesos 내부에서 관리하는 container의 id와 marathon에서의 application 이름(예를 들면 simple-webapp 같은 사람이 인지할 수 있는 이름)이 매칭이 어려운데 cAdvisor에서 표시하는 container는 marathon에서의 application 이름이 아닌 것도 문제.

 

7. 더 고민할 것들

Auto scaling을 위해서는 scaling 시점을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container와 VM의 상태에 대한 data를 얻을 수 있어야만 한다. 더 확인해봐야 하겠지만 cAdvisor의 data를 InfluxDB나 Redis 등에 전송한 후에 그 곳에서 쌓이는 data를 가지고 처리하는 방법도 있을 것 같고 아예 다른 모니터링 도구를 활용하는 방법도 생각해봐야겠다.

 

One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